中 사드 보복에… 금융권도 ‘비상’

증권업계에서는 중국계 자금이 화장품, 여행, 카지노 등 중국 관련주에 투자했다가 수익성 전망이 불투명해지자 손을 털고 떠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.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“2008년 이후 전체 외국인 순매수 규모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