징역 사는 카지노 VIP 목사 "선처해 달라"

[뉴스앤조이-이용필 기자] 교단ㆍ신학교 공금을 빼돌려 카지노에서 탕진한 박성배 목사 항소심이 시작했다. 박 목사는 지난해 11월 1심 재판에서 교단 재단법인 자금 22억, 신학교 자금 8억 원을 빼돌리고, 학교법인 순총학원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