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필리핀 실화소설 '더미' 43] 마사지숍 단골 '순진한 아줌마'가 사기당한 이야기

바카라라고 부르는 카드도박을 하는 곳이었다. 그런데 그 자리에 강윤길이 앉아서 베팅을 하고 있었다. 그제야... 강윤길이 궁금하여 잠깐 바카라 게임 테이블로 가 보았다. 그는 몇 개 남아 있지 않은 칩을 만지작거리면서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