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조 원대 도박 사이트 주무른 일가족

경찰에 따르면 최 씨 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올 9월까지 일본에 서버를 둔 불법 스포츠토토 및 바카라 등 10여 개의 도박 사이트를 개설, 회원 6천여 명으로부터 도박자금 약 1조 원을 입금받아 약 500억 원의 부당수익을 얻은...